페이지

2017년 10월 11일 수요일

식당에서 후추통을 절대 쓰면 안 되는 이유: You Should Avoid Pepper Shakers at Restaurants

We all know that the dirtiest items in a restaurant are the menus, harboring 100 times more germs than what you’d find on a toilet seat. However, we bet you weren’t aware that the second dirtiest item in a restaurant is also found right on your table – the pepper shaker.
 

Before you reach over to add some delicious pepper to your food, think about how many people have touched the shaker before you. Does it look clean? Is it sticky? Unfortunately for us, it’s not uncommon for restaurants to forget to clean each individual shaker. This goes for the salt, sugar, and cheese shakers, but the pepper shaker just happens to beat them in the germ-harboring contest. According to an ABC News study, on average, a pepper shaker contains 11,600 types of bacteria.

Jonas Sickler, Director of Operations at ConsumerSafety.org states that “most salt and pepper shakers are only wiped down if they appear dirty, and even then, only with a damp cloth that bussers keep in their pockets. Another gross fact to consider is that parents, eager to occupy their little ones, will often let toddlers play with the salt and pepper during their meal. This means they will be covered in drool, and whatever else that is on the toddler’s fingers, which will help germs adhere to the glass surfaces even better.” 
Besides the bacteria, shakers can also be allergy hazards. For example, shakers can accidentally be dropped or dipped into your meal while seasoning. If the previous diner at the table contaminated the pepper shaker with their shrimp dish, and you have a serious shellfish allergy, you could be putting yourself at severe risk by using it.
Therefore, if you like your food hot, you should ask the chef to spice up your dish in the kitchen. As for the salt, ignore it, and take the opportunity to cut back on your sodium – your body will thank you for it.

Source: rd

2017년 9월 30일 토요일

짝 잃은 사람에게만 보이는 것

[작품 속으로] 사랑은 그렇게 끝나지 않는다

                                                                                                      소설가 백영옥

이미지 크게보기
줄리언 반즈의 모든 책은 “펫에게 바친다”는 헌사로 열린다. 그의 아내다. 영국 문단을 대표하는 금실 좋은 부부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남자가 된 그가 5년 만에 입을 열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을 생각까지 했다”고 적었다. 그러나 버티며 살아갔다. “만약 그녀가 어디엔가 존재한다면 내 안에 내면화된 존재일 것이다. 내가 자살하면 나뿐만 아니라 아내까지 죽이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간단하지만 어려운 이유였다. / 플리커
줄리언 반즈는 소설가가 되기 전 옥스퍼드 영어 사전 편찬자로 일했고, 옵서버의 방송 비평가와 뉴요커의 런던 특파원으로 일했다. 1980년 첫 소설 '메트로랜드'를 출간하기 전까지 말이다. 그는 이언 매큐언과 함께 영국 최고 작가로 손꼽혔다. 그런 그가 2008년 아내 팻 카바나를 잃었다. 그녀는 길을 걷다가 쓰러졌고 37일 만에 죽었다. 뇌종양이었다. 그녀는 작가가 아니었지만 영국의 전설적 문학 에이전트였다. 줄리언 반즈는 인터뷰를 거부했고 5년이나 침묵했다. 아내가 죽은 뒤 그는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로 맨부커상을 받았다. 이 책 '사랑은 그렇게 끝나지 않는다'는 그가 아내에 대해 쓴 거의 유일한 글이다. 이 책은 모두 세 가지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는데, 첫 문장은 모두 같다. "이제껏 하나인 적이 없었던 두 가지 것들을 하나로 합쳐보라. 그때 세상은 변한다."

어떤 사람은(부모나 형제는 선택할 수 없다는 점에서) 스스로 선택한 사람과 결혼해 다시 태어난다. 조셉 캠벨의 말대로 '나'와 '너'가 만나 '우리'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만드는 과정이 결혼이라면, 이 부부는 완벽한 팀이었던 셈이다. 이런 사람에게 생길 수 있는 최악의 일이 무엇이겠는가.

"사람은 비탄을 이겨내게 돼 있을 뿐 아니라 더 강한 인간이 되며, 어떤 면에서는 '더 나은 사람'이 된다는 말로 그는 나를 안심시키려 했다. '나에게 그 말은 언어도단에 자화자찬(더불어 지나치게 섣부른 속단)으로 보였다. 아내가 없어진 지금, 내가 무슨 수로 아내와 함께할 때보다 더 나은 인간이 될 수 있단 말인가? 나중에 나는 그가 다만 니체가 '우리를 죽이지 못한 것은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든다'고 한 말을 흉내 낸 것뿐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나로선 특히나 허울만 번지르르하다고 생각한 지 꽤 오래된 경구였다."

심장이 조여왔다. 살면서 나 역시 '상처가 꽃이 되는 순서'를 믿는다는 말을 얼마나 자주 했는지 모른다. 내 책을 들고 오는 독자들에게 가장 많이 써준 말이기도 했다. 이 말은 곧 '우리를 죽이지 못한 것은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든다'는 말과 무엇이 다른가. 하지만 그의 말처럼 우리를 죽이지는 못해도 영영 허약하게 만드는 것들은 있다. 나는 가정 폭력이나 성폭력 상담 전문가를 통해 그런 예를 무수히 보았다. 그들을 '피해 생존자'라 부르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나는 책을 덮고 두 시간 가까이 작업실 근처 공원을 배회했다. 그러다가 다시 책을 열고, 절망 속에서 문장 하나를 발견했다. "하나의 죽음은 그 자체를 설명할 수 있을지 몰라도, 다른 죽음에는 한 줄기 빛조차 비추지 못한다"는 E M 포스터의 말이었다.

"차를 다른 브랜드로 바꾸고 나면, 갑자기 길 위에서 같은 브랜드의 차들이 수도 없이 눈에 들어온다. 전에 없던 방식으로 그 차들이 의식에 각인된다. 아내를 잃게 되면, 갑자기 남편을 잃고 아내를 잃은 모든 사람들이 나를 향해 다가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전까지 그들은 거의 보이지 않는 존재였다. 다른 운전자들, 배우자가 살아 있는 사람들의 눈에 그들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 눈에는 과거에는 절대 보이지 않던 다른 것이 유령처럼 부유한다. 짝을 잃고 걸음을 멈춘 채 울먹이는 사람들, 자식을 잃은 후 다리를 절게 된 사람들, 로드킬 당한 고양이 시신 앞에서 자신의 현재를 보게 된 사람들 말이다. 나 역시 사랑하는 사람을 죽음으로, 이별로 잃은 기억이 있다. 그때 깨달았다. 세계를 잃게 된 사람들의 혼잣말이, 결국 혼잣말이 아닌 잃어버린 그 사람과의 대화라는 걸 말이다. 행복했던 기억만 남은 채, 대체 어떤 행복이 가능한가. 행복이 함께 나눌 때라야 가능한 것이라면, 이런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가! 아내의 죽음으로 그가 얻게 된 고통의 세상 속에는 새로운 기념일들이 다시 기록된다. 아내가 처음으로 쓰러진 날, 아내가 병원에 간 날, 아내가 퇴원한 날, 아내가 죽은 날, 아내를 묻은 날…. 누군가가 죽었다는 사실은 그들이 살아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할지 모르지만,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아내가 죽은 후, 매일 아내에게 들려줄 이야기와 그녀가 좋아하는 물건을 사들인 소설가 포드 매덕스에 대해 얘기하며 그는 이렇게 말한다.

"만약 그녀가 어디엔가 존재한다면, 그녀는 내 안에 내면화되어 존재한다. … 내가 자살할 수 없는 이유 또한 그러했고 반박의 여지가 없었다. 내가 자살하면 나 자신만이 아니라 아내까지 죽이는 일이 되기 때문이었다. 욕조의 물이 붉게 변하면서 그녀에 대한 나의 빛나는 기억들이 희미해져 갈 때, 그녀는 두 번째로 죽게 될 것이다,"

고통은 우리가 아직 그것을 잊지 않았음을 알려준다. 줄리언 반즈의 말처럼 고통은 어쩌면 기억에 풍미를 더해주는 것인지도 모른다. 고통은 사랑의 뼈아픈 증거이다. 그러나 비탄에 빠진 사람들은 자신이 바라거나 필요로 하는 걸 아는 법이 없다. 다만 그 반대의 것만을 너무나 절실히 알고 있기 때문에 타인에게 위로받는 법이 결코 없다. 아주 오래전, 우리 조상은 죽은 자들이 여전히 살아 있는 곳으로 내려갈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 은유는 영영 사라졌으며, 저승 대신 지하철이 생겼다. 죽은 아내 에우리디케를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오르페우스 이야기는 책 속에나 있을 뿐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애도해야 하는가. 과연 애도에 성공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성공은 기억하는 데 있는 것인가? 아니면 잊어버리는 데 있는 것인가? 아니면 아내가 당신에게 바랐을 법한 모습으로 계속 살아가는 능력인가?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환자의 마음가짐이 임상 의학적 결과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 우리는 우리가 암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어디까지나 암이 우리에게 맞서 싸우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마침내 싸워 이겼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암은 다만 재정비를 하러 잠시 떠나 있을 뿐이다. 결국 우주가 제 할 일을 하고 있는 것에 지나지 않으며, 우리는 우주가 그렇게 끝낸 일의 부산물이다. 어쩌면, 비탄 또한 그중 하나일지도 모른다."

우리는 종종 사별의 아픔과 싸웠고, 끝내 그것을 극복했다고 믿기도 한다. 하지만 그 모든 일은 구름이 먼 서쪽으로 밀려나듯 비탄이 스스로 우리에게서 멀어져갔을 때뿐이다. 줄리언 반즈가 위로받았던 문장 단 하나를 적어둔다. 이 말을 건넨 사람 역시 남편을 잃었다. "중요한 건 자연은 너무나 정확해서 정확히 그럴 가치가 있을 만큼의 고통을 안겨준다는 거예요. 그래서 어떤 면에서 우리는 그 고통을 즐기기도 한다고 나는 생각해요. 그런 점이 지금까지 문제가 안 되었다면, 앞으로도 그럴 거예요."
[작품 속으로]
●사랑은 그렇게 끝나지 않는다 - 줄리언 반즈의 에세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29/2017092901783.html

2017년 8월 29일 화요일

하얀 계통의 옷들을 눈 같이 희게 하는 세탁법: Homemade Laundry Whitening Recipe

How many times have I bought a sparkling white item of clothing, blown away by its blinding brilliance, only to see it somehow attract all kinds of grubby stains! So many of my favorite items of clothing have lost their pristine white glory, and not one of the pricey supermarket solutions has ever restored any of them. Well, this will no longer be a problem because I have come across a simply stunning whiteness laundry solution. Try this, and your spoiled items can once again be garments fit for angels.
 
A Laundry Solution Sent from Heaven
There are few things more depressing than opening your washing machine or dryer to see your white garment or fabric has not been properly cleaned of stains. It can be so embarrassing that you throw them out, never wanting anyone to see you wearing or using such apparently dirty materials. It’s all such a waste. Or at least it was until this heavenly pure whiteness solution was invented and proved to achieve brilliant results.

Take note of the following ingredients, purchasing what you need, and do a trial run with a particularly grubby and old white fabric. Take a 'before photo' and put it through the procedure laid out below. Then take an 'after photo' and just see what amazing results you have achieved.

Ingredients

• Extremely hot water (just enough to cover your items – not too much)
• 1 cup laundry detergent (from the store or homemade)
• 1 cup powdered dishwasher detergent
• 1 cup bleach
• 1/2 cup borax

homemade laundry whitening
Directions

1. Put your washing machine, loaded with your formerly white item(s), on its hottest possible setting. You may also add some boiled water yourself. But remember to just barely cover your items. If you add too much water the solution will be too diluted to effect the whitening you desire.

2. After the wash has been completed, you will want to let it soak for a very long time. Anywhere between a couple of hours to overnight will achieve superb results.

Note: If your washing machine is not able to soak items for a long amount of time, it is suggested that you instead soak your item(s) in a big hot pan of water, or any huge container you have. 
3. Now dry your item(s) and compare the whiteness with what it was before you started the wash. This solution is guaranteed to restore any stained item’s hidden whiteness back to its pristine best.

2017년 8월 20일 일요일

절묘한 시간에 찍은 사진들: 24 Spontaneous Photographs Timed to Perfection


Posed photographs are a dime a dozen these days, but isn’t it great when a spontaneous photograph is timed to perfection? They’re often far more interesting to look at than anything posed, and this can be due to an unusual angle or a natural intervention, among many other factors. Take a look at this series of unedited photos that will astonish you:
The perfect disguise.
astonishing-photos






The two-headed dog.
astonishing-photos






Your next checkpoint is up ahead.
astonishing-photos






Uni-raffe.
astonishing-photos





One animal or two? 
astonishing-photos






The protracted circumference.
astonishing-photos




Is that a shadow or a row of keyboards on the ground?
astonishing-photos






Looks like Superman just flew off for his vacation.
astonishing-photos






This shadow is just too perfect!
astonishing-photos






Disorientation is the name of the game here.
astonishing-photos






The Hall of Glasses.
astonishing-photos






No - that isn't a houseboat. It's just a shadow!
astonishing-photos





Looks like an apocalyptic landscape, but isn't.
astonishing-photos







Batman's watching over this bay.
astonishing-photos






Hand-swap.
astonishing-photos






The stone elephant.
astonishing-photos






Trying not to show life's hard knocks.
astonishing-photos






Now there's one heavy cloud!
astonishing-photos






Is that a piece of giant abstract art?
astonishing-photos






A man with a dog-shaped shadow.
astonishing-photos






The sand-bear.
astonishing-photos






Is that a genie emerging from my coffee? 
astonishing-photos






Which head belongs to whom?
astonishing-photos






Docking on land's no problem for this captain.
astonishing-photos
Content and image source: Bright Side

2017년 8월 18일 금요일

세계 지도로 표시한 여러 현상들: Special Map for the World


When I went to high school, geography class was never this interesting. It seems that as long as people are inventive, there will be fascinating ways to display facts showing how wide and different the planet is. These maps are informative, humorous and can teach us so much about people all over the world.
 

The most visited travel destinations.
interesting world maps





If the world map were flipped.
interesting world maps





Where the population is most concentrated.
interesting world maps



Countries with monarchies.
interesting world maps





The globe according to photographers.
interesting world maps





Educational backgrounds of world leaders.
interesting world maps





How many children per family.
interesting world maps




 
Happiness by geography.
interesting world maps





The world map 200-300 million years ago, when it was called Pangea.
interesting world maps





The world by popular drinks.
interesting world maps





Map with the oceans and continents inversed.
interesting world maps





Some of the world drives on the left, and others on the right...
interesting world maps





The world map in flags.
interesting world ma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