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2017년 3월 10일 금요일

알루미늄 호일의 다양한 용도: Great Extra Uses for Regular Aluminum Foil

Aluminum foil is one of those things a kitchen just can't do without, but it's mainly used for cooking and wrapping food. Well I'm here to tell you that this household item has many more uses than just those two, and can help you in a number of areas, for instance...

1. Separating brown sugar lumps
foil, aluminum, aluminium, tips
Brown sugar is a great product, but hard to work with as it tends to harden into lumps. If that happens, wrap a lump of brown sugar in metal foil and put it in the oven on 150 degrees celsius for about 5 minutes. The sugar will soften and separate.



2. Protect pie dough
Sometimes, when we bake a pie in the oven, the filling hasn't finished cooking, but the dough at the edges is getting burnt. Fold a piece of metal foil over the edges of the pie dough to prevent them from burning up.



3. Make cakes in various shapes easilyfoil, aluminum, aluminium, tips
To bake cakes in many special shapes, simply make the shape in a regular baking pan and use 2-3 layers of aluminium foil to strengthen and fix the internal pattern. It will hold and bake in that shape.



4. Keep the oven clean 
The worst kind of dirt to clean in the oven is the fat that drops from meat and onto the base. Cover your oven's base with aluminum foil to protect it from hard-to-remove stains. Try to make it thick so it doesn't melt and stick to the oven base.



5. Protect your solid soapfoil, aluminum, aluminium, tips
Cover the bottom of a soap bar with aluminum foil so it doesn't melt and become a lump.



6. Keep birds away
Many birds get frightened by shiny objects. Hang pieces of aluminum foil on your fruit tree, and most birds will pass it by, looking for an easier meal. You can also draw eyes on the foil to make it even more effective.
Note: This won't work with crows and magpies, as they love shiny things and may actually steal the foil.



7. Get rid of stains on your silverware
foil, aluminum, aluminium, tips
Use this method to get rid of stains on your silverware. Lay some foil in a shallow pan and pour some hot water on it. Add a little salt and baking soda to the water. Now, put the silverware in the pan and make sure that they are touching each other and are all touching the foil. After soaking the silverware for a few hours, wash in cold water and dry with a cloth.
 
8. Easily scrub pots
It's fun to use a pot, not so much fun cleaning it afterwards. Make a ball (not dense) from aluminum foil, and use it to scrub the pan. You can use this method for all kitchen tools that need a serious scrubbing.



9. Move furniture with ease
Sometimes we need to move heavy furniture pieces and have a hard time sliding them on the rug. Place a bit of foil under the legs of the piece of furniture to help it slide easily along.



10. Sharpen your scissors
Return the sharpness to your old pair of scissors with this method: Fold a piece of foil into 8 layers, and then cut it using the old scissors. The more you cut, the sharper they will become, as the foil will remove a layer of the old metal and make it sharp again. 



11. Prevent static electricity on your clothes
foil, aluminum, aluminium, tips
If you hate it when your clothes come out of the dryer full of static electricity, add a ball of aluminum foil into the dryer next time, and it will prevent this from happening.



12. Quick ironing
Wrap the iron board with aluminum foil to shorten the process of ironing. The foil will return the heat from the iron to the clothes, so you're actually ironing both sides at the same time.



13. Clean the iron
foil, aluminum, aluminium, tips
You can use the aluminum foil to clean the bottom of the iron from any dirt that has clung to it. Spread out a piece of foil and sprinkle a little salt on it. Heat the iron and use it to 'iron' the foil. The combination of metal and salt will easily clean the bottom of the iron.



14. Protect table legs
Usually our table legs tend to be full of scratches and bruises. You can use foil to cover the lowest points of the table legs to keep them intact. 



15. Fix devices that work on batteriesfoil, aluminum, aluminium, tips
One of the most common problems in battery operated devices is that the little spring in the battery compartment loses its elasticity and becomes flat, which prevents the battery from connecting to it well enough to operate the device. Fold a piece of aluminum foil a few times and stick it between the battery and the spring to conduct the electricity and easily fix the problem.



16. Use your radiator more efficiently
When you have a radiator that is placed against a wall, half of its heat is wasted on the wall. Instead, take a thin plank of wood, wrap it in foil and place it behind the radiator, thus directing all the heat back in your direction.

2017년 3월 9일 목요일

2017년 소니 주최 세계 사진 수상작 : The 2017 Sony World Photography Awards




Mathilda. Inspired by the movie Leon. Model: Anastasiya Marinina.








Diamond-Dust. This picture was taken in February in Nagano-ken at an altitude of about 1,700 meters. In Japan, February is the coldest season in a year. Diamond dust can be seen only a few times during cold season. So, it took four years to make this work since I started taking diamond dust. Orange circle is diamond dust. Diamond dust usually looks white, but it turns into orange just for the morning sunrise. I expressed the diamond dust as a silent forest fairy.







From the series Pandas Gone Wild. Is a panda cub fooled by a panda suit? That’s the hope at Hetaoping Wolong Panda Center, where captive-bred bears training for life in the wild are kept relatively sheltered from human contact, even during a rare hands-on checkup









Jacks at Cabo Pulmo. Mexico, Baja California, Sea of Cortez. A big school of Jacks forming a ceiling found at the protected marine area of Cabo Pulmo







NYCLightII. A Manhattan sunset. Shot from Queens across the East River. Part two in a New York Trilogy which I call "NYC Light."







Walking on water. The Solomon Islands are special well beyond pristine reefs and world-class diving. It is one of the last frontiers where local tribes and indigenous populations are scattered throughout the archipelago, and proudly conduct a life where what is taken from Mother Nature is only that which is needed as a means of subsistence. I wanted a different shot than the usual underwater reef scene to capture the cultural essence of this incredible far-flung destination and its inhabitants. This is a place where it seems kids learn to paddle before they walk. I noticed canoes following my bubbles, a great opportunity to capture villagers, their canoe, the reef, and a stunning sunset as the backdrop.







Black rhinoceros at night. The waterhole at Okaukuejo in the Etosha National Park in Namibia, is visited by black rhinoceros (Diceros bicornis) on a regular basis. This animal stood in the water at night for quite some time before drinking. The calm water allowed for reflections. The position of the flash, some 30 meters from the camera, helped reveal the structures of the body surface. The photo was taken in April 2016









Algo casual 2. This image is a criticism of modern relationships and the distance between human beings in their daily interactions







Lady in Red. I shot this picture with my drone during a summer vacation. My wife and I spent several days in Montenegro on the Adriatic Coast, and this shot is from the cove Veslo, located at the eastern part of Luštica peninsula. This is a perfect spot where you get the feelings of coziness, privacy, and relaxation, and this is what I wanted to be reflected in my work. Unspoiled and rugged at the same time, but also a beautiful and authentic landscape is what I found here, and I hope this is what transcends through this image. Model: Nevena Mirković







Metropolis. A reflection of the tree on the woman's hair in Midtown







From a series named Los Trumpistas. "I’m a proud American, I love this country, and I think it’s time America, to wake up," said Raul Rodrigues Jr. in Apple Valley, California. We think we know the archetypal Trump voter. He is white, male, blue-collar, frustrated and angry. But is that really the case? Are these the only people that will be voting for the Republican candidate? Trump has defied all predictions and surprised the media and commentators more than once. Now it is time to meet some of his most unexpected supporters, the Latinos for Trump.







White breasted marten. A white breasted stone marten leaping over some roots, picture taken in Czech Republic in beginning of 2016.







The Cub. My daughter at home (mid-2016), oblivious and lost in a dream moment. It’s one of the more serene images from an ongoing project where I aim to capture the fleeting micro-events that form a part of family life. 







Silkie shark at Roca Partida. Ever since I was a kid, as far back as I can remember, I was attracted to the sea. I dreamed about what lay beneath the waves, and how would it look if suddenly all the water vanished, leaving all the animals and living creatures in stasis. In this way, I could walk within the ocean and see them all, suspended for a moment in time and space. To this day I carry within me that dream, and very gratefully realize it through my photography. Each image is a visualization of that sublime moment whereupon the beautiful marine life around me is frozen majestically in its natural environment.







m a series titled Caught in the Crossfire. Iraqi men from the Hawija region of Iraq wait to be questioned by Kurdish security personnel at a base near Kirkuk. Having fled areas still under the control of ISIS militants, men and boys of fighting age are vetted for any links to the group before being allowed to join their families in camps for displaced people in the Kurdish controlled region of the country.







Beyond dreams. The plain of Castelluccio Landscape in flowering. Sibillini Mountains National Park, Italy.







Flooding. A person is seen on the front porch of a home as it is surrounded by flood waters on in Port Vincent, Louisiana. A historic flood, caused by a massive rainstorm, hit parts of Louisiana and overwhelmed local communities, causing 13 deaths and damaging thousands of homes with flood waters







Moody. DNF, Fujisan Marathon.







From a series titled Inhabitants of the Empty. Syuzanna, age 9, sits in a “shelter” made of old rusty car parts in front of the abandoned building. She lives in Gyumri, Armenia. Ten days earlier, Syuzanna's father committed suicide, people said, because of his debts. In 1988, a 7.0-magnitude earthquake struck northern Armenia. The quake killed at least 25,000 people in the region. Thousands more were maimed and hundreds of thousands were left homeless. Gyumri, Armenia’s second largest city bore much of the damage. Large-scale war in the early 1990s,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an energy shortage, and a blockade that left landlocked Armenia with just two open borders exacerbated the region's already prevalent social and economic problems. A quarter century later, Gyumri has the country’s highest poverty rate at 47.7 percent. The city has lost nearly half of its population since 1988, due in part to the migration of the labor force. A few thousand families are still living in makeshift shelters, waiting for help. Many of them are not eligible for new housing, since they are not considered to be direct victims of the earthquake. Twenty-five years later, they are still waiting for urgently needed improvements to their dwellings. During the Soviet era, these huge twin dormitory buildings on the outskirts of Gyumri accommodated around 60 families each. Today, there are just four families living here, among decaying walls and corridors







Green monster. May 16, 2016, a tornado warned high precipitation supercell storm is rolling over the town of Stratford, Texas. Its structures and color seem unreal and belong to the most dramatic I have ever witnessed in many years. I only had a few moments to find a decent spot to capture this amazing view. There was a bigger gap in the traffic along the highway so I had enough time to take a few photos. The image is a panorama of two images, further editing includes primarily color and local contrast enhancements, highlight recovery, foreground brightened up, and adding vignette.

암에 걸릴 확률은?

유전자분석의 경제학

게놈은 한 생물체를 구성하는 유전자(gene)의 총합을 말합니다. 게놈을 분석하면 태생적으로 취약한 질병이나 수명 등을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습니다.
미국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는 자신의 게놈을 분석한 결과 "60세 이전에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84%"라는 예측을 들은 뒤 유방절제 및 복원수술을 했습니다.
유전자검사를 통해‘미래의 건강’을 알아보다
           

사람의 게놈 구조를 모사한 그림(큰 그림)과 실제 게놈 분석을 통해 얻어지는 데이터 화면(오른쪽 위 사진). 오른쪽 아래 그래프는 한 사람의 게놈을 분석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국 국립보건원·일루미나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졸리의 게놈을 정확하게 분석하는 해독 기술입니다. 20년 전만 해도 한 사람의 게놈을 제대로 읽으려면 수천억원의 비용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미국의 일루미나, 중국의 BGI 같은 유전자 분석 회사들은 10만원만 내면 하루 만에 게놈을 분석해주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보기엔 동안인데… 피부 노화 유전자 있네요"

바이오·의료 산업의 반도체
게놈은 정보기술(IT) 산업의 반도체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가정용 전자제품·컴퓨터 등 현대 IT산업은 반도체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반도체의 핵심은 전기를 흐르게 하거나 차단하는 스위칭(switching)입니다. 정보를 읽고 쓰거나 빛을 내거나 끄는 등 IT제품의 역할은 모두 반도체의 스위치를 켜고 끄면서 이뤄집니다. 게놈은 생물체의 몸에서 반도체의 역할을 합니다. 다시 말해 게놈은 생물의 각종 기능을 끄고 켜거나, 잠시 멈추게 하고 개선하는 스위치의 덩어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불량이 생기면 병에 걸립니다. 한 사람의 게놈은 60억 쌍의 스위치로 이뤄집니다. 각각의 스위치를 염기라고 부르는데, 이 스위치의 종류에 따라 질병에 걸릴 확률이 달라집니다.
A·T·G·C 등 4가지 유전자 염기의 배열 순서는 사람마다 제각각입니다. 이를 분석하는 것을 게놈 해독이라고 합니다. 게놈 해독은 다음과 같은 순서로 이뤄집니다. 우선 머리카락이나 혈액·타액·입 속의 상피세포 등에서 시료를 확보합니다. 다음엔 화학 용액을 써서 유전자 분자만 추출해냅니다. 이 분자를 초음파로 분쇄하면 게놈 해독기가 읽어 들일 수 있는 적당한 길이의 분자로 나뉩니다. 여기에 빨강·노랑·초록·파란색의 염색 물질을 이용해 4가지 유전자 염기가 각기 다른 색깔로 보이도록 화학 처리합니다. 염색 처리가 끝난 유전자 염기를 고감도 사진기로 수만 장 찍어 컴퓨터에 입력하면 염기의 순서를 알아낼 수 있습니다. 이런 방식을 반복해 게놈 해독이 이뤄집니다.
게놈을 분석하면 어떤 암에 걸릴 확률이 높은지, 얼마나 키가 클지 등 개인의 건강과 관련된 수많은 정보를 얻어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게놈을 고치거나 바꾸기는 쉽지 않습니다. 대신 게놈에서 파생되는 독특한 단백질을 표적으로 치료약이나 예방약을 만들 수 있습니다. 단백질은 화학이나 생물 약품으로 비교적 쉽게 제거하거나 생성을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게놈을 해독하면 어떤 단백질이 만들어질지 미리 알 수 있으므로 게놈 해독은 미래 신약 개발의 가장 중요한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아스트라제네카나 로슈 같은 세계적인 제약사들은 엄청난 돈을 게놈 산업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한국인 표준 게놈 지도 나왔다..."한국인 유전질환 연구 새 길"

/조선DB
신약 개발의 '열쇠'
어떤 단백질 만들어질지 알아
치료·예방약 개발 간단해지고
분석 자체가 저렴해지고 빨라져…
일상 모든 곳에서 활용될 것
싸고 빠른 게놈 해독 기술이 핵심
게놈 산업의 동력은 싸고 빠른 게놈 해독 기술의 개발과 응용에 있습니다. 게놈을 더 빨리 읽을 경우 의사가 쉽게 진단을 내릴 수 있는 것은 물론 제약회사의 신약개발도 간단해집니다.
시장조사기관들은 게놈 산업 규모가 2020년이면 20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성장률도 매년 9.9%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이는 현재의 게놈 해독 기술을 기준으로 한 극도로 보수적인 평가입니다.
게놈 분석 기술은 급속도로 발달하고, 관련 산업도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게놈 해독 기술은 우리 생활 전체를 바꿔놓을 수 있습니다. 의료 분야에서는 게놈 해독기가 변기에 내장돼 대소변으로 건강 상태를 파악하도록 하는 기술이 개발 중입니다. 집 안의 난방기와 에어컨에 탑재된 게놈 해독기는 실시간으로 고병원성 바이러스를 모니터링하며, 병원에서는 주기적으로 환자의 게놈 정보를 검사해 각종 질환을 진단하고 예방할 수 있게 될 날도 머지않았습니다.
게놈 분석은 모든 생명체를 대상으로 가능합니다. 바이오 에너지 분야에서는 효율적으로 화학반응을 촉진하는 효소와 생물 기반 화학물질들이 게놈 공학을 통해 설계·제조되고 있습니다. 게놈 편집 기술에 기반을 둔 식물들이 등장하면 자동화된 식물공장이나 식품 공장도 가능해집니다. 게놈 기술은 기존 화학·기계·광학 기술과 융합하며 인간의 실질적 행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산업을 만들어낼 것입니다.

/조선DB
한국 게놈 산업 현주소
해독 기술, 세계적 수준이지만 규제 강력해 상용화는 어려워
기계·약품 제조 주력도 방법
저장 장치 수요 급증으로
삼성전자·SK하이닉스 수혜 기대
◇일상의 모든 곳에 침투하는 게놈 산업
선진국에선 게놈 분석이 거대한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영국에선 구글의 자회사인 23앤드미가 게놈 정보와 관련된 질병과 신체 특징에 대한 정보를 약 10만원에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 임신 8주 후부터 산모의 피만 뽑아보고 기형아를 예측하는 상품도 상용화돼 있습니다. 미국 샌디에이고에 있는 휴먼 롱제비티는 약 2500만원을 내면 자신의 게놈을 완전히 분석해, 각종 다른 의료정보와 합쳐서 건강 상태를 점검해볼 수 있습니다. 또 원한다면 누구나 자신의 줄기세포를 회사에 저장하고, 의사와 상의해 향후 건강과 항노화 관리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영국과 중국에선 인간의 게놈을 해독한 뒤 특정한 유전자의 돌연변이를 유전자가위 기술로 조작·편집해 유전병을 예방하려는 연구도 진행 중입니다.
우리나라의 게놈 해독 기술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규제가 강력하기 때문에 상용화가 어렵습니다. 새로운 게놈 산업 분야가 등장할 때마다 정부의 까다로운 심사를 받아야 하고 허가도 잘 나오지 않습니다. 이런 시스템에선 혁신적 상품이 나오거나 산업이 나오길 기대할 수 없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게놈 산업은 혁신적인 분야를 개척하는 것이 아니라 부품을 잘 만드는 것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게놈 해독기에 들어가는 시약 중에서 제조가 까다로운 것을 울산 화학공장에서 더 싸고 정확하게 만들자는 식입니다. 첨단 의료에 필요한 약품을 더 잘 만들거나, 진단에 필요한 광학기계를 더 잘 만드는 것도 한국이 잘할 수 있는 일입니다.
게놈 산업은 메모리 반도체 산업과도 긴밀한 연관이 있습니다. 게놈 정보는 세상에서 가장 거대한 빅데이터입니다. 게놈 산업이 발전할 때마다 이 자료를 저장하는 컴퓨터 저장장치의 수요가 급격히 늘어납니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가 게놈 산업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2015년 보건복지부 발표에 따르면 생명공학과 제약·바이오 등을 망라한 전 세계 헬스케어 산업 규모는 1경(京)원에 이릅니다. 자동차·정보기술(IT)·조선 등 대형 산업군의 규모를 모두 합친 것보다도 큽니다. 당연히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할 수밖에 없습니다.
미국부터 독일, 영국, 중국까지…
각국, 시장 선점 위한 산업 육성
한국도 2019년까지 만명 분석,
'울산 만명 게놈 프로젝트' 시작
특히 최근 급부상한 게놈 산업은 미래 헬스케어의 핵심으로 꼽히며 각국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미국의 오바마 케어가 대표적입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민간 의료보험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에게 공공의료를 제공하기 위한 수단으로 게놈 산업 육성을 주장했습니다. 게놈 정보를 이용해 개개인 스스로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되고 조기진단과 맞춤치료가 가능해지면 낭비되는 의료비를 줄일 수 있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오바마는 2015년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수장으로 게놈 연구 분야의 권위자인 프랜시스 콜린스 박사를 임명했습니다. 콜린스는 2015년부터 100만명의 인간 게놈 분석 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있습니다. 매년 2억1500만달러(약 2500억원)가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입니다. 영국은 2012년부터 '10만 게놈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최대한 많은 사람의 게놈을 분석해 암과 희귀병의 원인을 밝혀내겠다는 겁니다. 영국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얻어진 연구결과를 헬스케어 산업에 활용하기 위해 지노믹스잉글랜드라는 국영기업까지 설립했습니다.
머지 않은 ‘10만원 개인 게놈시대'...한국에선 그림의 떡

/조선DB
이 밖에 중국도 2030년까지 게놈 분석을 기반으로 한 정밀의료 산업 육성을 위해 2030년까지 600억위안(약 1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고 프랑스와 독일도 국가 차원의 게놈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부터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울산대·울산대병원 등이 손잡고 '울산 만명 게놈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2019년까지 만명 이상의 한국인 게놈을 분석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난해 100명의 자원자가 게놈 정보를 기증했고 올해도 1600명의 정보가 추가될 예정입니다. 선진국에 비해서는 출발이 늦었고 규모도 비교적 작지만 한국인만의 게놈 정보 구축에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시도입니다./박건형 기자 조선일보

    2017년 2월 23일 목요일

    태극기 집회 현장을 가다



    “국회의 탄핵소추장은 그냥 쓰레기” ...태극기 집회 현장을 가다

    국회불신, 언론불신, 특검불신, 안보불신에 따른 자발적 참여자가 동력(動力)

    ⊙ 육사·ROTC·동창회나 경찰·군(軍)·교회 등에서 단체 참가자 부쩍 늘어
    ⊙ “주변 아주머니들 7명이 200만원을 모아 탄기국에 보냈다”(60대 여성) 
    ⊙ “황교안 외에 다른 이들은 아예 거론도 되지 않는 분위기”(전 고위공무원)
    ⊙ “‘의인(義人)이 많아 절대 망하지 않는다’는 옛말 실감”(예비역 장성)
    ⊙ “태극기와 촛불은 진실 대 거짓의 대결… 3·1절 집회가 분수령”(조갑제)
    글 | 이상흔 월간조선 기자

    ▲ 지난 2월 4일 서울시청 광장 및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제11차 탄핵기각을 위한 태극기 집회.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지만, 태극기 집회 열기는 날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제11차 태극기 집회가 열린 2월 4일 토요일. 집회 취재를 위해 오전 11시쯤 서울 중구 동아일보 본사 옆 청계천 광장에 도착했다. 잿빛으로 변한 하늘은 당장에라도 눈발이 떨어질 기세였다.
      
      본격적인 집회가 열리려면 아직 3시간이나 남았지만 거리는 이미 손에 태극기를 든 인파로 넘쳐나고 있었다. 휠체어를 탄 노인, 가사 장삼을 걸친 승려, 중절모를 눌러쓴 중년신사, 태극기를 몸에 두른 아주머니, 앳된 얼굴의 중학생 …. 태극기를 들고 집회가 시작되기를 기다리는 이들의 표정에는 비장함마저 감돌았다.
      
      서울 강동구에서 왔다는 권양숙(70) 할머니는 “주말마다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며 “보수가 말살당하고,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위험하기 때문에 집에 가만있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경기도 용인에서 온 어느 80세 할아버지는 “촛불 시위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공산 체제를 찬양하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말을 듣고 기가 막혀 오늘 처음으로 집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청계천 광장 한쪽에서 60대로 보이는 한 남자가 태극기를 손에 쥔 채 주변 사람들에게 열변을 토하는 모습이 보였다. 대구에서 왔다는 그는 자신을 “5일장을 돌아다니며 신발을 파는 평범한 시민”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1월 26일 대구 태극기 집회에 수만 명이 동성로를 가득 채웠습니다. 지금 대구 시민들은 야당보다 대통령 탄핵 사태에 뒷짐 지고 구경만 하고 있는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더 분노하고 있습니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우리가 얼마나 화가 났으면 이 먼 곳까지 달려왔겠습니까?”
      
      삼삼오오 모여 열변과 울분을 섞어 가며 시국(時局)을 이야기하는 모습은 행사를 기다리는 동안 거리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오후 1시, 서울시청 광장(덕수궁 대한문) 쪽으로 취재 장소를 옮겼다. 이곳의 열기는 청계천 광장보다 훨씬 더 뜨거웠다. 태극기 집회 주최 측(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의 연단이 설치된 덕수궁 대한문 앞 광장과 도로에는 이미 발 디딜 틈조차 없이 사람들이 들어섰다. 연단에 설치된 대형 스피커에서는 ‘나의조국’이나 ‘아, 대한민국’ 같은 경쾌한 음악이 흘러나왔고, 사람들은 그 음악에 맞춰 태극기를 흔들었다.
      
      
      언론에 대한 극도의 불신감 표출
      
    태극기 집회에는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성조기를 흔드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집회 참가자들이 현재의 탄핵정국을 기본적으로 안보문제로 인식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집회 시작 시각인 오후 2시가 가까워지자 이윽고 사회자가 마이크를 잡았다.
      
      “애국 시민 여러분! 이제 곧 행사를 시작해야 하는데 지금 지하철 출구(出口)가 인파에 막혀 집회 참가자들이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도에 서 있지 마시고, 큰길로 내려가 주시기 바랍니다. 경찰도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태극기로 저기 광화문 촛불을 확 쓸어 버립시다.”
      
      안내 방송이 나오자 태평로 도로를 사이에 두고 서울시청 광장과 덕수궁 대한문 앞에 나뉘어 모여 있던 사람들이 순식간에 한 덩어리로 합쳐졌다. 경찰은 경찰통제선을 열어 주고 인력을 곧바로 철수했다.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서소문 프라자호텔과 프레지던트호텔 앞, 을지로입구 도로까지 태극기 물결로 넘쳐났다.
      
      작년 11월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주도로 처음 시작된 태극기 집회는 언론의 철저한 외면을 받아 왔다. 대부분의 언론은 태극기 집회를 촛불에 대항한다는 의미의 ‘맞불집회’ 혹은 ‘박사모 집회’라고 의도적으로 폄하해 왔다. 태극기 집회 보도에는 현장 자료 사진 하나 내보내는 데 인색했던 방송이 그동안 진행됐던 모든 촛불집회는 생중계를 해 왔다. jtbc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돈을 받고 동원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처럼 언론의 ‘찬밥신세’를 받아 오던 태극기 집회 참가자가 지난 1월 7일 집회를 기점으로 경찰 공식 집계에서 촛불집회를 능가했다. 이때부터 언론 보도 태도에 변화가 느껴지기 시작했다. 이런 민심(民心)의 변화에 가장 먼저 반응한 것은 정치인들이었다. 2월 4일 태극기 집회에는 그동안 집회와 거리를 둬 오던 조원진, 윤상현, 전희경 의원 등이 참석했고, 김문수 전(前) 경기도지사도 연단에 올라 탄핵반대를 외쳤다.
      
      실제로 집회 현장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었던 피켓 내용 중의 하나가 ‘탄핵기각’에 이어 종편이나 주류(主流) 언론을 겨냥한 ‘폐간’이나 ‘절독’ 같은 구호였다. 경남 고성에서 왔다는 심진표(73)씨는 “탄핵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전혀 믿을 수 없다”며 “언론은 진실만을 보도해야 하는데, 지금 우리 언론은 거짓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흥분했다. 농협조합장 출신이라는 그는 “이번에 우리 지역 농협에서 구독하던 신문 36부 전부를 끊었다”고 말했다. 취재 내내 비슷한 이야기를 숱하게 들어야 했다.
      
      
      “대통령을 감싸 주지 못하고 매도만 하는 것이 안타깝다”
      
    많은 언론이 ‘태극기 집회에는 노인들만 참가한다’고 폄하하고 있지만, 생각보다 많은 대학생과 청년들이 참가하고 있었다. 경기도 의정부의 한 교회에서 온 여학생들(왼쪽)과 태극기를 두르고, 새마을모자, 방패와 투구 등의 소품을 갖추고 참가한 청년들(오른쪽).
      태극기 집회 군중 속에는 생각보다 20~30대로 보이는 젊은이가 눈에 많이 띄었다. 30대로 보이는 여성 두 명과 대화를 나누어 보았다.
      
      — 어떻게 집회에 참석하게 되었는지.
      
      “지금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을 받을 만큼 잘못한 것이 무엇인가? 임기 말에 접어든 대통령을 언론과 정치권이 대중의 말초신경을 자극하고, 선동해서 탄핵한 것이라고 본다. 나는 현재 사태를 일종의 레임덕 현상이라고 본다.”
      
      — 촛불집회에 나가 본 적이 있는가.
      
      “거기 가서 직접 한번 둘러보라. 인격 모독적인 구호와 조형물, ‘이석기를 석방하라’ ‘사회주의가 답이다’ ‘재벌을 해체하라’라는 종북(從北)적인 구호가 넘친다. 조금이라도 상식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촛불집회의 핵심 주동 세력이 종북 좌파들이라는 것은 다 알 수 있는 문제다. 언론도 현장에 나와 보면 이런 사실을 다 알 텐데 촛불집회는 생중계해서 확대시키려 하고, 태극기 집회는 취급도 하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
      
      이번에는 대학생으로 보이는 한 무리의 여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경기도 의정부의 한 교회에서 왔다고 말했다. 이 중에 한 학생이 말했다.
      
      “이만큼 성공한 나라인데, 우리 손으로 뽑은 대통령을 감싸 주지 못하고 이렇게 매도하는 것이 안타깝다. 오늘 현장에 나오지 못한 어른들은 집에서 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덕수궁 대한문 탄기국 무대 옆에서 또 다른 무리의 청년들이 목이 터져라며 탄핵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이들은 태극기 망토를 두르고 ‘새마을 모자’나 로마 시대 투구를 쓰고, 방패를 들고 있었다. 방패에는 ‘평양떡검 완전해체’라는 글귀를 써 놓았다. ‘떡검’이라는 말은 ‘떡값을 받아먹은 검찰’이라는 뜻으로 널리 쓰이지만, 검찰 조서실에서 피의자와 성행위를 한 검찰을 빗대는 은유적인 표현이기도 하다. 이번 경우는 ‘특검’과 비슷한 말을 차용해 특검을 조롱한 것이다. 방패와 투구는 특검과 언론으로부터 대통령을 지키기 위한 의미라고 말했다. 이 모든 소품을 직접 만들었다고 했다. 이들과 대화를 나누어 보았다.
      
      — 새마을 모자는 왜 쓰고 나왔는가.
      
      “기성세대(부모님 세대)가 힘겹게 이루어 놓은 대한민국을 우리 젊은 청년들이 지킨다는 의미다.”
      
      — 어디서 왔는가.
      
      “모이는 창구는 인터넷 카페를 통하고 있지만, 특별한 조직이 있는 것은 아니다. 서울, 경기, 부산, 대구, 거제 등에서 각자 참가비를 내고 버스를 대절해 올라왔다.”
      
      — 일부 언론에서 지방에서 올라온 이들이 참가비를 받았다고 했는데.
      
      “우리도 돈 좀 받고 참석해 봤으면 좋겠다. 매연이 나는 버스 뒤에서 김밥 한 줄 먹고, 종일 이러고 있다.”
      
      
      “보수 신문 끊었다”
      
    태극기 집회는 횟수를 거듭할수록 군(軍) 예비역장성, 육사, ROTC, 경찰 출신들의 집단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집회장에는 ‘군대여 일어나라!’는 글귀가 많이 보였다.
      기자도 그동안 취재 차 여러 차례 태극기 집회에 참가해 보았지만, 이번 집회가 이전 집회와 특별히 다른 것은 동창회, 교회, 육군사관학교, 학생군사교육단(ROTC), 예비역장교단 같은 단체에서 참석한 사람들이 유난히 많이 보였다는 점이다. 이들은 ‘육사 ○기 구국동지회’ ‘ROTC 구국동지회’ ‘공군 예비역 장교단’ 등의 이름을 걸고 집회에 참석하고 있었다.
      
      그 가운데 ‘대륜고’라는 푯말을 높이 들고 서 있는 50대 남성은 “오늘 대륜고 출신 40여 명이 집회에 참석한 걸로 알고 있다”며 “탄핵이 인용되든 기각되든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입장 차이가 다른 사람을 위해 기수별로 카톡방을 여러 개 개설해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육사 20기 구국동지회’라는 작은 현수막을 들고 있는 노인들이 보였다. 기자가 다가가 취재 목적과 신분을 밝히자 이들은 먼저 언론에 대한 섭섭함을 쏟아 내기 시작했다.
      
      “(본 지) 30년 된 신문을 끊었다.”
      
      “보수라고 믿었던 신문이 보수 이념을 포기한 이유가 무엇인가?”
      
      이들 가운데 육사 20기 김성섭(76) 예비역 소장은 “대한민국이 발전하려면 언론이 국민을 바른 방향으로 이끌도록 노력해야지 오히려 우파 신문이 좌파와 합세해서 국민을 선동하고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 앞장서는 것을 보고 심한 배신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태극기 집회에는 지방에서 온 사람들도 눈에 많이 띄었다. 이들은 고창, 안동, 대전, 전북 등의 푯말 아래 모여 있어서 어디서 올라왔는지 쉽게 알 수가 있었다. 이를 두고 jtbc는 탄기국 주최 측이 일당을 주고 집회에 사람들을 고용한 의혹이 있다는 식으로 보도했다.
      
      jtbc는 보도에서 친박단체 관계자의 말을 빌려 “2만원 주면 올라온다” “노숙자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은 목욕하고 나오면 5만원씩 준다” “날씨가 추워지면 6만원” “젊은 여성이 유모차를 끌고 참석하면 15만원까지 일당을 준다”는 등의 내용을 내보냈다. 
      
      이날 집회 현장에는 jtbc의 이 같은 보도를 풍자하는 글귀들이 가득했다. 일부러 빈 유모차를 끌고 나온 여성도 많았다. 한 60대 여성은 “나를 포함해 주변의 친구와 아주머니 7명이 200만원을 모아 탄기국에 보냈다”며 “나라가 걱정이 되고 추운데 고생하는 사람들을 도우려는 순수한 마음에서 후원금을 낸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 민심 장난 아니다”
      
      박사모 회원으로 경북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상호(66·경북 포항 거주)씨는 “돈을 받는 것이 아니라, 자비(自費)를 들여 올라온다”고 말했다.
      
      — 참가 비용은 어떻게 충당하나.
      
      “집회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경비 조로 자기 돈 2만원을 내야 한다. 지방에서 서울의 2시 행사에 맞추려면, 적어도 6시 반에는 일어나야 하고, 8시에는 출발해야 한다. 집회를 마치고 집에 도착하면 새벽 1시가 넘는다. 이런 일은 일당을 준다고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오직 애국심을 가진 사람들이 아니면 할 수 없는 행동이다. 회비로 버스비를 충당하고, 도시락을 준비하는데 인원이 많아 휴게소 안에 다 못 들어가기 때문에 추운 휴게소 광장이나 길거리에서 먹을 때가 많다.”
      
      — 지방에서 버스를 타고 올라오는 사람들은 주로 어떤 사람들인가?
      
      “박사모 회원들도 있지만 대부분 나라를 사랑하고 탄핵 기각을 원하는 일반 시민들이다.” 
      
      — 경북에서는 이번 집회에 몇 명이나 올라왔나.
      
      “처음에는 10여 명씩 개인적으로 집회에 참석했지만, 지금은 경북에서만 매주 버스 6~7대가 올라온다. 대구나 부산 같은 대도시에서는 수십대의 버스가 올라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 얼마 전 경북 예천처럼 인구도 얼마 되지 않는 작은 도시에서도 태극기 집회가 열렸는데, 그 작은 읍내 장터에 1000명이 넘는 인원이 모였다. 지금 지역의 민심이 이 정도다. 촛불이 아니라 이것이 진짜 민심이다.”
      
      — 젊은이들도 많이 참가하는가.
      
      “20~40대 사이 젊은이들의 참여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이는 버스에 탑승하는 사람들을 보면 단번에 알 수 있다. 아무리 ‘촛불이 민심’이라며 언론이 왜곡하고 있지만, 그래도 나라 사랑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본다. 하지만 전교조에 물든 젊은 세대를 바르게 교육하지 않는다면 이런 사태는 앞으로도 반복될 것이기 때문에 걱정이다.”
      
      
      행렬의 선두에 선 군(軍) 출신들
      
    집회 참가자들의 이모저모. 승복을 입은 승려에서부터, 태극기를 두른 참가자까지 다양하다.
      4시30분,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의 거리행진이 시작됐다. 행진 도중 참가자들이 가장 많이 외친 구호는 ‘탄핵기각’ ‘국회해산’ ‘특검해체’였다. 대한문을 시작으로 을지로입구역, 한국은행로터리, 남대문로터리를 거쳐 다시 대한문으로 돌아오는 코스였다. 30분이면 충분할 짧은 거리였지만, 행진 후 제자리로 오는데 꼬박 1시간 반이 걸렸다. 태극기 집회 거리행진에 세 번째 참여한다는 모 대기업 연구원 A씨는 “내가 보기에 오늘이 사람들의 밀도(密度)가 제일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행렬 선두에는 대형 태극기가 섰고, 이어서 한미(韓美) 단합을 상징하는 대형 성조기가 뒤따랐다.
      
      특이한 점은 육사 출신들이 여러 개의 깃발과 플래카드를 앞세우고 단체행진을 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자유민주주의수호’라는 깃발과 현수막을 들고 집회 행렬 맨 앞에 서서 행진을 인도했다. 집회 전날 육사 29기 모임 카톡방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올라왔다. 비장한 결의문을 읽는 듯하다.
      
      〈나는 고향이 전라남도 해남이다. 고등학교까지 호남 땅에서 자랐다. (중략) 지금은 분명히 전시(戰時)에 다름 아니다. 그것마저 분간 못하고 다양성을 담론으로 삼는다면 좀 곤란하지 않겠는가! 목표는 하나다. 모두 다 태극기를 들고 나가지 않으면 나머지 행보는 빤하지 않겠는가? 전쟁이 발발하면 차라리 ‘작계5015’라도 발동되어 김정은 참수작전이 1시간 이내에 끝난다지만 촛불에 먹히면 이건 총 한 방 쏘아 보지 못하고 저들에게 넘어간다는 것을 우리는 모두 알고 있다. 더이상 다양성을 말하지 말자. 오직 나 자신을 위하여, 내 가족을 위하여 그리고 우리 사회 전체를 위하여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체제를 지키는 애국애족의 태극기로 만드는 물결만이 10·29정변(국회의 탄핵가결)을 막을 수 있다.(후략)〉
      
      육사 34기 차주완 예비역 장군은 동기생들에게 아래와 같은 글을 보냈다. 장문(長文)이라 일부만 요약한다.
      
      〈존경하는 동기생 여러분! 태극기 집회에 나온 분들은 이 문제를 대통령 탄핵을 넘어 국가안위에 관한 중대사건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즉 촛불의 불씨가 사라지기 전에 힘으로 밀어붙여 정권을 탈취해서 통진당 복원, 전교조 정상화, 대북제재 폐기, 보안법 철폐, 평화협정 체결, 나아가 주한미군 철수, 연방제 통일로 연결해 보려는 불순한 체제전복 기도가 그들의 입을 통해서, 부르짖는 구호를 통해서 그 본색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불의(不義)를 참다 못한 구국(救國)의 애국자들이 곳곳에서 나타났고, 이분들의 활약상은 가히 눈부신 역사(歷史)의 한 장면 그대로가 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의인(義人)이 많아 절대 망하지 않는다는 옛말이 참으로 실감나게 하는 요즘이다. 이제 MBC를 비롯한 SBS, 문화일보, 한국일보 등 매체들도 진실보도에 나서기 시작했다. 
      
      오로지 권력욕에 혈안이 되어 있는 정치꾼들은 행여 탄핵이 기각될까 두려워 연일 독설을 퍼붓고, ‘촛불을 더 많이 들고 나와야 한다’고 선동하고 있다. 이번 싸움은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절대 물러설 수 없는 절체절명의 한판 승부다. 이제 좀체 희망이 보이지 않던 안개 속을 헤쳐 나오며 애국국민 모두는 ‘정의(正義)는 살아있다’ ‘사필귀정(事必歸正)이다’, ‘호국선열이 호응하고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 고지(高地)가 바로 저기다. 전세가 완전히 역전되었다.〉
      
      
      “탄핵 통과되면 사회적으로 큰 혼란 올 것”
      
    오후 4시 반 무렵 을지로 롯데백화점 앞을 지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의 행진모습. 이날 행진도중 반대편 차선에서 차량 한 대가 집회 군중 사이로 밀고 들어와 전·후진을 반복해 자칫 인명피해가 발생할 뻔했다.
      이 가운데 앞서 소개한 글을 쓴 육사 29기 정성홍씨와 대화를 나누었다. 그는 고위 공무원 출신이다.
      
      — 촛불집회에도 나가 봤는지.
      
      “알다시피 소위 ‘최순실 국정농단’이 처음 언론에 보도되었을 때는 너 나 할 것 없이 모두 소위 멘붕(멘탈붕괴라는 신조어) 상태였다. 그래서 실상이 뭔지 보려고 나가 봤다. 진실을 모르니까 처음에는 누구나 그랬을 거다. 이후 태극기 집회가 시작되어서 그곳에 참석하기 시작했다. 12월 10일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는데 할머니 두 명이 태극기를 감추듯이 들고, 집회 현장이 어딘가 물어 보는 것을 보고 ‘아 이것이 진짜 민심이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 참석자들을 보면 하나같이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에 스스로 나온 사람들이었다. 그날을 기점으로 거대한 민심의 변화를 느낄 수 있었다. 사실, 지금은 촛불집회에 가 보면 알겠지만 꺼진 거나 마찬가지다.”
      
      — 그렇다고 해도 육사 동문들이 한마음으로 집회에 참여하기는 쉽지 않을 텐데.
      
      “처음에는 산발적이고, 개인적으로 참여했다. 육사 출신들은 국가로부터 가장 큰 혜택을 받았다는 인식을 기저에 깔고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육사 출신으로서 이 사태를 방관만 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퍼지면서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일단 정치적 견해가 다른 사람이 있기 때문에 임원들은 배제하고, 기수별로 별도로 2명씩 뽑아 집회 참여에 대해 논의했다. 그래서 총동창회 이름이 아니라 ‘구국동지회’라는 단체 이름으로 집회에 참여한 것이다.”
      
      — 그동안 태극기 집회에 참여하면서 무엇을 느꼈는가.
      
      “지금 여덟 번 정도 참여했다. 태극기 물결이 거세지자 여론의 향배에 민감한 정치인들이 슬슬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탄핵사태 이후 어떤 언론도 믿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는 스스로 정보를 찾아서 공유하고, 발 빠르게 움직인다. ‘정규재TV’ ‘신의한수’에서 하는 인터넷 방송이나 김평우 변호사(《탄핵을 탄핵한다》의 저자) 글은 카톡방에서 순식간에 공유된다. 김 변호사의 말과 글을 통해 많은 사람이 탄핵사태의 본질을 알게 되었다.”
      
      참고로, 이날 2월 4일 태극기 집회에는 미국에서 급히 귀국한 김평우 변호사가 직접 연단에 올라 “이번 탄핵은 대통령 개인에 대한 탄핵이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는 민주 법치국가에 대한 탄핵”이라며 열변을 토하기도 했다.
      
      — 만약 헌재에서 탄핵이 인용된다면.
      
      “나는 탄핵이 통과되면 폭동같이 사회적으로 큰 혼란이 올 것으로 우려한다. 나이 든 우리야 살 만큼 살았으니 상관없다고 해도, 자식들은 어쩌겠는가. 그래서 동기들끼리 모이면 ‘우리가 차라리 군복을 입고 참호 속에서 죽자. 그러면 자식들이 확실하게 깨달을 것 아닌가’ 하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심각한 분위기다.”
      
      — 지금 보수 후보는 지리멸렬한 상태인데 집회에서 분위기는 어떤가.
      
      “태극기 집회 현장에서는 사실 보수 쪽 후보 중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외에 다른 이들은 아예 거론도 되지 않는 분위기다. 사람들은 황교안씨가 공안(公安)통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고, 그가 안보(安保)나 대북 문제에 있어서 결코 어영부영한 자세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인 듯하다.”
      
      
      “의인(義人) 3명이 없겠는가?”
      
    지난 2월 11일 제12차 태극기 집회를 보도한 연합뉴스TV 화면 모습. 남대문 앞까지 인파가 들어찬 모습이다. 그동안 대부분의 언론은 태극기 집회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는 사진이나 동영상을 거의 내보내지 않았지만, 지난 2월 4일 태극기 집회 이후부터는 집회 현장을 여과 없이 내보내는 방송사가 늘어나고 있다.
      마지막으로, 태극기 집회 때마다 연단에 올라 시국강연을 하고 있는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로부터 태극기 집회 현상에 대해 들어 보았다. 조 대표는 “매주 태극기 집회 현장에 참가하면서 이 집회가 새로운 한국을 만드는 동력(動力)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현재 벌어지는 태극기 집회는 아주 특이한 현상일 뿐 아니라, 과거에 있었던 보수 또는 우파운동과 다른 차원의 운동이라고 할 수 있다. 그 이유가 첫째, 태극기 집회는 비(非)조직적이며 자발적인 참여라는 것이다. 물론 행사를 주관하는 단체는 있지만, 특정 단체의 동원령이 아니라 90% 이상 자발적으로 참여한다는 점에서 아주 특이하다. 그리고 남녀노소(男女老少) 구분이 없고, 기독교인이 많으며, 여성이 많다는 특징이 있다. 나는 이 현상이 100여 년 전의 3·1 운동과 가장 비슷하다고 본다. 3·1 운동을 통해 우리나라에 ‘국민’을 탄생시켰다는 의견이 있다. 그전에는 왕조시대의 ‘백성’이었다. 태극기 집회를 통해 무언가 새로운 국민이 만들어질 거 같다는 느낌이 든다.”
      
      — 그것이 어떤 국민이라는 것인지.
      
      “자유투사를 만들어 내고 있는 느낌이다. 자유는 공통된 가치다. 태극기 집회에 온 사람들이 지키고자 하는 것은 첫째가 ‘진실’이다. 태극기와 촛불의 대결은 진실 대 거짓의 대결이다.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은 법을 지킨다. 법을 지키는 것은 정의를 지키는 것이며, 이를 통해 자유와 번영을 지켜 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니 자유투사라고 볼 수 있다.”
      
      조갑제 대표는 “태극기 집회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좋아해서 오는 사람들이 있고, 박 대통령이 잘못한 것은 있지만 최순실 사태가 탄핵감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참여하는 사람들이 섞여 있다”며 “흥미로운 점은 이들이 대동단결해서 ‘탄핵은 안 된다’는 한목소리를 낸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3월 1일 서울시청 앞에서 대규모 태극기 집회가 예정돼 있는데, 이 집회가 헌재 판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 탄핵이 기각되려면 헌재 재판관 8명 중 3명만 기각에 찬성하면 된다. 나는 3명의 의인(義人)이 없겠는가 하는 생각을 한다.”
      
      
      “국회의 탄핵소추장은 그냥 쓰레기”
      
      — 탄핵이 기각되어야 한다고 보는 근거는.
      
      “국회가 탄핵소추로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켜 놓고 증거를 찾는다고 야단법석을 떠는 것은 사람을 사형시켜 놓은 다음 재판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5년 단임의 현직 대통령을 상대로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 국회의 탄핵소추장은 한마디로 그냥 ‘쓰레기’다. 검찰 공소장과 신문기사를 복사해서 헌재에 보낸 것에 불과하다. 이 소추장을 가지고는 도저히 정상적인 재판을 할 수가 없다. 재판 자체가 무리이기 때문에 재판할 것도 없이 기각해야 원칙이다. 국회가 독자적인 조사를 해서 검찰 수사 기록과 다른 독자적인 판단으로 소추장을 작성해야지, 검찰 소추장을 그대로 카피(copy)했다면 스스로 ‘검찰 앞잡이’라는 뜻이 아닌가?”
      
      — 만약 이 탄핵이 통과되면 어떻게 될 것으로 예상하는가.
      
      “현재 대권 주자 1·2위가 좌파 후보들이다. 탄핵이 인용되면, 60일 이내에 대통령 선거를 해야 하는데, 그 사람들이 가진 이념적 위험성을 알리기에 시간이 너무 부족하다. 탄핵이 되면 좌파들은 혁명적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당장 촛불기념일과 기념탑을 만들고, 촛불 유공자도 포상하라고 요구할 것이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헌정(憲政) 사상 첫 파면을 받은 반헌법 세력으로 몰아 박정희·이승만으로 대변되는 소위 한국의 주류 보수세력을 불태워야 한다고 나올 것이다. 이 말은 문재인이 공식적으로 한 말이기도 하다.”
      
      조 대표는 “이런 혁명적 분위기에 언론이 동조할 것이기 때문에 선거 결과가 굉장히 걱정스러울 것으로 생각한다”며 “우선 탄핵 기각으로 시간을 벌고, 헌정 질서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상태에서 투표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헌재가 탄핵을 인용하면 모든 것이 뒤죽박죽이 된다”며 “법치 민주주의가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언론·검사·판사가 한 덩어리이고, 여기에 국회까지 한 덩어리가 되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대한민국을 지키고 있는 애국세력의 본류(本流)는 태극기 집회에 나온 사람밖에 없다”고 말했다.⊙
     
    [월간조선 2017년 3월호 / 글=이상흔 월간조선 기자]